Featured Post

Friday, July 21, 2017

Trip to Mammoth Lakes


수년 전 처음 미국에 도착하던 해 가족과 함께 Mammoth에 스키를 타러 간 적이 있었다. 미국에 온 지 채 몇 달도 안 되어 모든게 새롭고 신나기만 하던 시절.  그 때 리프트를 타고 아래로 내려다보이는 풍경을 즐기면서, 겨울이 아닌 계절에 이곳을 다시 찾아 나무들 사이로 하이킹을 하면 좋겠단 생각을 했었다.


그 뒤로 '수없이 많은' 해가 지나는 동안 한번도 이곳을 다시 찾을 기회가 없다가, 지난 6월에야 비로소 이곳을 다시 찾게 되었다. 6월 9일부터 11일까지의 Mammoth Lakes 여행. 그 때까지도 문을 열고 있었던 스키장도 둘러볼 기회를 가졌던.

6월 9일 금요일 아침 집을 출발. 중간에  Palmdale에 잠시 내려 점심을 먹고 Mammoth를 향해 계속 차를 달렸다. 목적지를 40마일 정도 남겨 두고 Bishop이라는 작은 타운을 지났는데, 오는 길에 표지판에서 보았던 frozen yogurt 가게에 들르기 위해 차를 멈췄다. 찾아간 요구르트 가게는 생각보다 많이 trendy해서 놀라기도 했다. 가게 한편엔 yogurt bar, 또 다른 한편엔 wine bar가 잘 꾸며져 있었다. 맛있게 요구르트를 먹고 다시 차를 달려 계획했던 캠프 그라운드로 향하다.






아침에 집에서 출발할 땐 반바지를 입기에 딱 좋은 날씨였고, 특히 Bishop에선 날씨가 무척 더웠다. 하지만 계속 고도를 더해가면서 산으로 올라가는 동안 바깥의 기온이 점점 떨어지기 시작. 7,800 피트의 고도에 위치한 New Shady Rest Campground에 도착했을 땐 긴바지와 자켓을 꺼내 입어야 할 정도로 춥게 느껴졌다.

먼저 information center 에 들러 캠프 그라운드 정보와 하이킹 할 수 있는 곳에 대한 정보를 얻었다. 그곳서 얘기를 나눈 직원은, 우리가 예정하고 온 New Shady Rest Campground는 이곳서 가장 인기가 있는 곳이라, 아마도 모두 찼을 거라고 했다. 실망했지만, 그래도 혹시 모르니 일단 캠프장을 둘러 보기로 했다. 그 직원의 얘기와는 달리, 아직도 비어있는 캠프 사잇이 많이 있어서 '뛸듯이' 기뻐하다.









마음에 드는 캠프 사잇을 하나 골라 텐트를 치고 짐을 푼 후에, 이곳서 아주 가까이 있는 village에 가서 저녁을 먹었다. 몇 군데 식당 중에서 멕시칸 레스토랑을 선택. 아래, 위층이 꽉 찰 정도로 사람이 많았다.


저녁을 먹고 근처를 한바퀴 차로 돌았다. 군데군데 녹지 않은 눈 무더기를 볼 수 있었다. 돌아오는 길에 캠프장 입구에서 장작 한 무더기를 샀다. Camp fire를 하기 위해서다.


날씨는 더욱 추워져서, 한겨울에도 입지 않던 두툼한 겨울 외투와 장갑을 꺼내야 할 정도가 되었다. 곧 캠프 사잇에 있는 fire ring에 불을 지피기 시작했다. 하지만 한번도 경험한 적이 없는 일이라 만만치 않았다. 주변에서 주워온 커다란 솔방울들과 작은 나무가지들에 불을 붙이려 했지만 몇 번의 시도에도 번번이 실패. 결국 이미 활활 타오르게 불을 붙이고 있는 옆 캠프 사잇에 가서 조언을 구했다. 바닥에 흩어져 있는 마른 솔잎들을 한 무더기 얹어 놓고 돌돌 말은 종이개피에 불을 지피라고 한다. 그 말대로 했더니 과연 어렵지 않게 불을 붙일 수 있었다. 작은 가지들에 불이 붙어 어느 정도 타오를 즈음 사 가지고 온 장작들을 그 위에 얹었다. Fire ring 바로 앞에 의자를 놓고 활활 타오르는 불꽃들을 감상했다. 날은 이미 저물어 하늘엔 별들이 하나 둘씩 보이기 시작했고. 바람이 방향을 바꿔가며 불어서 날리는 연기를 피하느라 여러번 자리를 옮겨야 했지만, 모처럼 camp fire의 낭만을 경험할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이튿날 아침, June lake을 보러 가다. 지난 해 가을 이곳을 다녀온 사람들이 보내온 단풍 사진에 매료되었던 곳. 여름에 보는 이 호수는 또 그 나름대로 아름다웠다. 뒤로 보이는 산 정상엔 아직 눈이 가득하게 덮여 있었고. 호수 주변을 따라 한동안 산책을 즐기다.










June lake을 따라 산책을 마치고 그 주변의 자그마한 호수들을 차로 돌아보았다. 그리고는 이곳 Mammoth Ski Resort의 숙박시설들과 상가들이 모여 있는 village에 가서 점심을 먹었다.






식사 후에는 아직도 문을 열고 있는 한 스키장을 찾았다. 6월 중순임에도 한겨울처럼 스키를 타고 있는 사람들과 하얗게 펼쳐진 스키장의 모습을 즐기다. 눈 위를 걷기도 하고.










다음날 아침. 날씨는 전날보다 더욱 추워져서 한겨울 같았다. Twin Lakes를 보러 갔지만 그 주변의 도로가 추운 날씨 때문에 닫혀 있었다. 장갑을 끼고 겨울 외투를 입었음에도 바람이 어찌나 거세고 매섭게 부는지, 단 1분 동안도 바깥에 서서 호수를 감상하기가 힘들었다. 결국 총총히 다시 차에 올라 주변에 있는 지진 단층(earthquake fault)을 보러 갔다. 가는 길에 가늘게 눈발이 날리기 시작. 몇 년만에 보는 캘리포니아의 눈! 신나하며 눈을 맞다.

아래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땅이 갈라져 틈이 나 있는 이곳은, 사실은 그 이름과는 달리 지진에 의해 생긴 것이 아니라 화산 활동으로 생긴 것이라고 한다. 그 원인이야 어쨌든, 그 갈라진 틈이 꽤 깊숙하게 나 있는 것을 보면서, 땅이 갈라진다는 것이 얼마나 굉장한 사건일 수 있는지를 생생하게 실감할 수 있었다.










단층을 둘러 보고 북쪽으로 차를 달려 Mono Lake을 보러 가다. 이곳은 석회석이 누적되어 생긴 Tufa로 유명한 곳. 이곳저곳에 무리를 지어 있는 Tufa의 모습은, 몇 년전 Bryce Canyon에서 보았던 hoodoo의 축소판 같아 보였다.










Tufa들을 맘껏 감상하고 Mono Lake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는 곳으로 차를 달렸다. 가는 길에 가는 눈발이 눈보라가 되어 날리기 시작했고, 고도가 높은 곳이라 구름이 길을 메워 가시거리가 아주 짧았다. 그렇듯 눈속을 헤치고 목적지에 도착했지만, 온통 구름으로 뒤덮여 정작 호수의 모습은 아주 희미하게밖에 볼 수 없어 실망.


다시 오던 길을 달려 다음 목적지인 Convict lake으로 향하다. 그리 크지 않은 이 호수에 도착하니 구름과 안개로 무척 춥게 느껴졌다. 하지만 잠시 호수가를 따라 걸으면서, 참으로 고요하고 평온해 보이는 호수의 아름다움에 넋을 잃었다.









Convict Lake을 마지막으로 Mammoth Lakes를 떠나, 오는 길에 들렀던 Bishop에서 다시 쉬어가기로 하다. 한 피자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었고. 오는 길에 들렀던 frozen yogurt 가게가 뜻밖에도 잘 꾸며져 있어서 놀랐었는데, 이 피자 레스토랑도 역시 나름대로 현대적인 분위기를 내며 잘 꾸며져 있었다.


Bishop서 집까지는 3백 마일에 가까운 거리. 그래서 이날 저녁은 Ridgecrest에서 묵어가기로 하다.


다음 날 아침 집에 가기 전에 Ridgecrest에서 서쪽으로 60마일 정도 떨어져 있는 Lake Isabella를 찾았다. 이번 여행의 주제였던 '호수'에 마지막으로 또 하나의 레퍼토리를 더해줄.

꽤 큰 이 호수 주위를 차를 타고 돌며 감상했다. 군데군데 경치 좋은 곳이 나올 때마다 차에서 내려 차갑게 느껴지는 바람을 맞으며 탁 트인 호수의 모습을 즐기다.  










이번 여행 동안 보았던 여러 호수들의 모습. 나름대로 각기 다른 모습들을 하고 있었던. 그 중에서 가장 내 맘에 들었던 호수는 Convict Lake. 구름과 안개로 덮인 산등성이를 배경으로 펼쳐진 자그마한 호수가 무척 운치 있었던 까닭이다.


또한 모처럼 눈을 볼 수 있었던 것도 (6월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여행에서 기억에 남을 일 . 비록 아주 가늘게 잠시 내린 눈이었지만, 일년 내내 눈구경 할 일이 없는 내겐 아주 반가웠던 경험. 그리고 한여름의 스키장을 가득 덮은 하얀 눈의 모습을 보면서 오래 전 이곳서 스키를 타던 기억을 떠올렸던 것도 즐거운 경험이었다.

Friday, June 2, 2017

Total Solar Eclipse in the US - Aug. 21, 2017

개기 일식(total solar eclipse)을 경험한 적이 있는지. 한낮임에도 하늘이 서서히 어두워지고, 조금전까지 비추던 태양이 그 모습을 완전히 감춰버리는. 개기 일식이 일어나는 곳을 찾아 세계 곳곳을 여행하지 않는 한, 사는 곳에서 개기 일식을 보기란 아주 드문 일이다.

올해 8월 21일에 있을 개기 일식은 미국의 여러 지역에서도 볼 수가 있다. 하지만 아무 곳에서나 볼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오레건에서부터 시작해 사우스 캐롤라이나에 이르기까지 띠를 이루어 지나게 될 path of totality 안에 들어야만 한다.

앞으로 기회가 되면 좀 더 자세한 정보를 올릴 계획이지만, 참고로 지난 해 3월 9일자 포스팅을 체크해 보기 바란다. 올해 있을 개기 일식에 대해 간단하나마 소개를 해 놓았다. 또한 내가 생전 처음으로 경험한 개기 일식 - 2008년 중국 하미 근처에서 보았던 - 에 대한 얘기와 사진을 2012년 6월 13일자 포스팅에서 볼 수 있다.

*아래 San Francisco Exploratorium 웹사잇에서 일식에 관한 자세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또한 현장에 가지 않고도 올 8월에 있을 개기 일식을 실황으로 지켜볼 수 있다:
http://www.exploratorium.edu/eclipse




Wednesday, April 26, 2017

Hike to Parker Mesa Overlook

Parker Mesa Overlook은 내가 이 지역에서 가장 즐기는 하이킹 장소의 하나다. 몇군데 다른 trailhead에서 하이킹을 시작할 수 있지만, 그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곳은 Los Liones Dr. trailhead. LA 공항에서 북서쪽으로 17마일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이곳에서 overlook까지는 왕복 7마일이 조금 넘는 거리. 1,300ft (?) 정도를 올라가야 한다 (정확히 elevation이 얼마나 되는지는 확실치 않다. 웹사잇에 따라 1,200ft부터 1,500ft까지 다양하게 나와 있다). 이곳은 길 양옆으로 무료 주차를 할 수 있어 편리한 곳이기도 하다.

지난 일요일, 4월 23일, 이곳서 하이킹을 했다. 좋아하는 곳이면서도 그동안 자주 찾을 기회가 없었던 곳.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trailhead에 도착하니 많은 차들이 주차되어 있는 것이 보였다. 워낙 인기있는 곳이기도 하지만, 사람이 무척 많겠다 싶었다.


Los Liones Dr. trailhead


사진에서 보이는 gate을 통과하면 한사람이 지날 수 있을 정도의 좁은 길이 시작된다. 처음에는 그리 경사가 심하지 않고, 가는 길 이곳저곳에 그늘도 져 있어서 초보자도 별 어려움 없이 하이킹을 할 수 있다. 예상했던 대로 평소보다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 때로는 맞은 편에서 오는 사람들에게 길을 비켜주기 위해 기다려야 할 때도 있었고.

전체 거리의 5분의 2정도를 걸어올라가면 잠시 쉬어가기 좋은 곳에 다다르게 된다. 눈아래로 탁 트인 바다의 모습을 즐기면서. 벤취도 하나 놓여져 있고. 몇몇 사람들이 이곳서 휴식을 취하면서 사진을 찍기에 바빴다.





이곳을 지나면서는 길이 넓어지고, 경사도 가팔라진다. Trail 양 옆으로 노란 꽃들이 활짝 피어 있어서 예상치도 않게 또 한번 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었다. 내 기억으로 이곳에서 이렇듯 꽃들이 많이 피어있는 것을 본 적이 없는 것 같은데, 지난 겨울의 넉넉한 강우량 덕분에 이곳에서도 풍성한 'superbloom'을 즐길 수 있게 된 것.




멀리 LA 다운타운의 모습이 희미하게 보인다








계속 오르막길을 따라 하이킹 하다가 처음 overlook이 보이는 곳에 이르면 목적지가 그리 멀지 않아 곧 도착하겠구나 생각하게 되지만, 이곳에서 목적지까지는 산 기슭을 넓게 돌며 오르락내리락 하는 길을 몇번 거쳐가야 하기 때문데 실제로는 30분가까이 걸린다. 마지막 'homestretch'라 생각하고 조급하게 있는 힘을 다 쓰기 보다는, 여유를 가지고 주변의 경치를 즐기며 하이킹하도록 권한다.

드디어 목적지인 overlook에 도착. 먼저 도착한 스무명 정도의 사람들이 눈아래로 보이는 바다와 해안선의 모습을 즐기며 사진도 찍고 휴식을 즐기고 있었다. 연무가 낀 듯이 흐릿해, 해안선의 모습이 그리 선명히 보이진 않았다.


Parker Mesa Overlook


휴식을 취하고 다시 오던 길을 돌아내려 갔다. 하이킹 트레일 끝으로 간간이 보이는 바다의 모습도 즐기면서.








하이킹을 시작한 지 3시간 반 정도 걸려 차를 세워둔 곳에 도착. 중간중간 멈춰서서 사진을 찍느라 평소보다 다소 많은 시간이 걸린 듯. 예상치 않았던 봄꽃들로 올라가고 내려오는 길이 더욱 즐거웠던 하이킹. 이곳에 올 때마다 느끼듯이 아주 만족스러운 하이킹이었다.


Thursday, April 20, 2017

캘리포니아의 봄 (2) - Carrizo Plain 여행

얼마 전 Palos Verdes를 하이킹하며 들꽃으로 가득하게 덮인 언덕의 모습에 매료되었던 경험에 동기를 부여받아, 지난 주말 Carrizo Plain National Monument를 여행했다.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봄꽃을 보러 갈 수 있는 곳을 물색하다가, 마침 이곳이 이즈음 한창 만개한 꽃들을 보기에 좋은 곳이라고 해서 찾게 된 것.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었지만, 인터넷으로 검색해본 이곳의 이미지 -- 마치 수채화처럼 언덕을 채색하고 있는 들꽃들의 모습 -- 가 퍽 인상적이었던 까닭이다.

이곳은 LA 서북쪽에 위치한 San Luis Obispo 카운티에 속해 있다. LA 공항에서 곧장 가면 170마일 남짓 거리. 하지만 가는 길에 Jalama Beach를 비롯한 몇몇곳에 들러가기로 계획한 터라, 이보다는 긴 거리를 운전해 갔다.

금요일(4월 14일) 아침 집을 출발. 중간에 점심을 먹기 위해 산타 바바라에서 잠시 쉬어가다. 다운타운 근처 Mony's Mexican Food이라는 식당에서 생선살이 든 부리토(pescado burrito)를 먹었는데, 그때껏 먹어본 부리토 중에서 손에 꼽을만큼 맛이 좋았다. 다양하고 독특한 salsa sauce들을 준비해 놓고 있는 이곳의 salse bar도 마음에 들었다. Mango salsa, avocado salsa, peanut salsa, pistachio salsa를 시식해 본 결과, 그 중에서 avocado salsa가 특히 내 입맛을 사로잡았다. 매콤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이 일품이었다.

식사 후 근처 Sterns Wharf에 들렀다. 햇빛 화창한 날씨.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여러 나라의 언어들을 쉽사리 들을 수 있어서 외국에서 이곳을 찾는 사람들도 적지 않음을 알 수 있었다.

산타 바바라에서의 휴식을 마치고, 첫번째 목적지인 Jalama Beach를 향해 차를 달리다. 가는 길에 눈앞에 펼쳐지는 연록색 언덕의 모습을 맘껏 즐기다.







US-101N, 그리고 CA-1N를 타고 달리다가 Jalama Road로 접어들었다. 다른 차들을 거의 볼 수 없는 외지고 구불구불한 언덕길을 달려 드디어 Jalama Beach에 도착. 이곳에서 캠프사잇을 구할 수 있으면 하루밤 캠핑을 하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우리가 도착하기 바로 얼마전에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캠프사잇을 다른 사람이 먼저 차지했다고 한다. 아깝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이곳의 캠프그라운드는 시설이 잘 되어 있는 편이라 비교적 안락하게 캠핑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유난히 바람이 세게 불어서 이곳에 머물지 않게 된 것이 한편으론 잘 되었다 생각했다. 해변을 따라 산책을 하며 한시간 반 남짓 이곳에 머물다. 거센 바람을 타고 kite surfing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몇몇 볼 수 있었다.



Jalama Beach -
kite surfing을 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오른쪽 뒤에 캠프그라운드가 있다




첫날은 캠핑 대신 모텔에 머물기로 하고 이곳서 그리 멀지 않은 Lompoc에 숙소를 잡다. 저녁을 먹기 위해 찾은 근처 Solvang Brewing Company에서 마신 맥주, Raspberry Wheat ale에 크게 만족했고. 그리 강하지 않으면서도 래즈베리향을 은은하게 느낄 수 있어 내 맥주 취향에 잘 맞았다.






이튿날 아침, 식사 후에 바로 Carrizo Plain으로 향하다. 가는 길 중간에 있는 Pismo Beach에 잠깐 들르고. 이곳은 수년전 내가 미국에 처음 도착했을 때 오빠와 오빠 친구 가족들과 낚시 여행을 했던 기억이 있어서 내겐 특별한 곳.

Carrizo Plain에 들어선지 얼마 안되어 한무리의 들소(bison)들을 보았다. 벌써 사람들이 길가에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느라 붐볐고. 재미있게도, 그 반대편엔 또다른 한무리의 소들이 마치 '여기 우리도 좀 봐 주세요-'하는 것처럼 계속해서 '음메-'하며 소리를 내고 있었지만, 아무도 그 소들에는 관심을 두지 않았다. 이 들소들이 아니었으면, 이곳을 지나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을 그 소들의 모습.


Carrizo Plain에서 들소(bison)떼와 마주치다




곧이어 다다른 Soda Lake. 호수 건너편에 멀리 보이는 언덕들에 노란 색으로 꽃물이 들어있는 것이 보였다. 호수면에 비친 모습도 아름다웠고.










캠프 그라운드로 가는 길 양쪽으로 벌판을 가득 메운 꽃들의 모습도 장관이었다. 사진을 찍기 위해 그 가운데로 걸어들어가면서 꽃의 바다 속으로 풍덩 빠져드는 것같은 느낌을 받았다.









드디어 Selby 캠프그라운드에 도착. 정해진 캠프사잇은 이미 모두 차 있었지만, 바로 옆에 이전에 다른 사람들이 사용한 흔적이 있는 곳을 한군데 찾아 텐트를 쳤다. 이곳은 정해진 캠프사잇이 아니라도, 몇가지 제한 사항만 지키면 어디든 원하는 곳에 텐트를 칠 수 있다. 하지만 화장실도 있고, 씻을 수 있는 수도물도 있는 편리함을 생각해 이곳 캠프그라운드에서 캠핑을 하길 원했었던 터라, 다행이라 생각했다. (다음날 아침 캠프장을 나서는 길에, 한 커플이 근처 언덕 꼭대기에서 캠핑을 하고 길가에 세워둔 차로 내려오는 것을 보았다. 주변에 아무도 없는, 그야말로 자연의 한 가운데서 그렇게 캠핑을 하면서 밤하늘의 별들을 바라보는 것도 무척 기억에 남을 것 같았다.)





캠프그라운드 한 옆에 말을 매어둘 수 있는 곳도 있어서
말을 타고 이곳을 여행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캠프그라운드 입구에서 내려다 본 길


다음날 아침 캠프그라운드를 떠나 Soda Lake Road를 따라 내려가다가 Panroama Road와 Elkhorn Road로 꺾어져, 전날 보았던 Soda Lake 건너편의 언덕들을 보다 가까이서 볼 기회를 가졌다. 노란색의 꽃들은 워낙 색깔이 강해서 멀리서도 잘 보이지만, 연보라빛의 꽃들은 가까이에 가서야 그 모습을 볼 수가 있었는데, 이곳에서 올려다 본 언덕들에는 어렴풋이나마 연보랏빛 기운이 비치면서 더욱 아름다운 모습을 이루고 있었다.

가다가 보니 길 옆으로 많은 차들이 세워져 있는 것이 보였다. 이곳에서 많은 사람들이 언덕 위로 하이킹을 하고 있었다. 우리도 길가에 차를 세우고 하이킹을 시작. 언덕을 오르면서, 아래에서 보던 것과는 또 다르게 눈아래에 펼쳐지는 '한폭의 그림과도 같은' 색색의 골짜기들을 즐기다.
















하이킹을 마치고 Carrizo Plain을 나서면서 노란색 꽃들로 뒤덮인 언덕들을 또 다시 볼 기회가 있었다. 언덕 전체를 노란색 물감으로 칠해 놓은 것 같이 선명한 색깔들. 마치 이곳을 떠나기 직전 마지막으로 이곳의 이미지를 다시 한번 강렬하게 새겨주기라도 하듯.









지난 수년간 캘리포니아에 살아오면서도, 이렇듯 봄을 맞는 자연의 모습이 아름다운 것을 느끼지 못하고 지내왔었다. 그저 이곳의 계절은 그렇게 밋밋하게 찾아오는 것이려니 하면서. 하지만 이번 여행을 통해서, 이곳에서도 계절의 변화를 맘껏 즐길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것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올가을과 겨울엔, 그렇듯 확연한 계절의 변화를 즐길 수 있는 곳들을 찾아 그동안 잊고 지내왔던 '경이로운 충격'들을 다시 즐길 기회를 갖자고 다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