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 Post

Monday, August 19, 2013

문화 충격(Culture Shock)에 잘 대처하기

직장 때문에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주하거나, 다른 나라에서 한국으로 이주하는 사람들에게 relocation training을 제공하면서 발견하게 되는 것 중의 하나가, 적지 않은 사람들이 새로운 환경에서 겪을 수도 있는 문화 충격(culture shock)에 대해 별로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그저 막연히, ‘모든게 잘 되겠지’라고 기대하고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 긍정적인 기대를 가지고 새로운 세계로 향한다는 면에서는 나쁠 것 없다고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정도와 기간의 차이는 있지만 대개의 사람들이 경험하게 되는 문화 충격의 존재를 미리 인식하고, 그 원인과 증상들을 이해하고, 어떻게 하면 이 충격에 잘 대처해 나갈 것인지를 미리 생각해 보는 것이 새로운 세계에서 잘 적응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됨을 강조하고 싶다.


‘문화 충격’은 한 마디로, ‘익숙한 환경에서 낯선 환경으로 옮겨 생활하게 될 때 경험하는 과도기적 부적응 현상'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사람마다 정도와 기간의 차이가 있지만, 대개 사람들이 비슷한 문화 충격의 단계를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주제를 연구하는 학자들이 만든 culture shock model의 공통점은, 기본적으로  ‘ups-and-downs’를 경험하게 된다는 것이다. 처음 새로운 문화/세계를 경험하게 되면 새로움에 대한 흥분과 신기함 등으로 Honeymoon Stage를 경험하게 된다 . 내 경험을 비추어봐도, 처음 미국에 도착했을 때 오랫동안 기대해 오던 곳에 ‘마침내' 도착하게 되었다는 흥분과 새로운 세계에서 펼쳐질 새로운 생활에 대한 기대로, 그야말로 ‘랄랄라' 상태를 한동안 경험했었다. 영어를 자유롭게 구사하지 못해 실수를 해도, 미국에 온지 얼마되지 않았다는 내게 모두들 매우 너그럽게 대했던 것 같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익숙치 않은 생활 방식에서 오는 불편함에 대한 불평이 한두가지씩 쌓이게 된다. 처음 생각했던 것만큼 항상 사람들이 너그럽고 참을성있게 대하지 않는다는 것을 자각하면서, 그동안 장미빛으로 채색되었던 현실에 조금씩 눈뜨게도 된다. 특히 사회 규범과 규칙에 익숙치 않음으로 실수들을 범하게 되고, 어떻게 사람들을 대하고 행동하는게 사회적으로 받아들여지는 것인지에 대한 혼동을 경험하면서, 또한 상대방의 커뮤니케이션 메시지를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고, 내 메시지가 상대방에게 의도한 대로 정확히 이해되지 못하는 것을 경험하게 되면서 좌절감과 때로는  분노마저 느끼게 된다. Hostility Stage를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이 단계에서는, 사람들이 나를 부당하고 불공평하게 대한다는 생각을 갖게 되고, 불평이 늘어가며, 예전에 살던 문화와 생활 방식에 대한 강한 향수를 느끼게도 된다. 점차 자신감을 잃게 되고, 사람들과 만나는 것도 회피하게도 되고, 심하면 우울증에 빠지기도 한다. 이러한 부적응이 심화되어 결국 새로운 세계에 대한 적응을 포기하고 고립된 생활을 하거나, 떠나온 곳으로 다시 돌아가는 결정을 내리기도 한다.     


중요한 것은 이 단계를 겪는 것이 아주 자연스러운 과정이라는 인식이다. 나에게 특히 문제가 있거나 내 능력이 부족해서가 아니라는 것, 그리고 이러한 단계의 경험이 결국 부적응이라는 결론으로 이르게 될 전주곡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개의 경우 시간이 지나면서 이같은 hostility의 강도가 조금씩 약화되고 점차로 새로운 세계에 적응하게 되는 In-sync Stage (or Adaptation Stage)를 경험하게 된다. 따라서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지 말고 나 자신에게 시간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 동시에, 새로운 문화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것도 중요하다.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있다면,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도 힘써야 할 것이다.


문화 충격에 잘 대처하는 방법을 얘기할 때 내가 즐겨 사용하는 비유가 있다. 내가 어릴 때 어항에 물고기를 키운 적이 있다. 때맞춰 물을 갈아주고 먹이를 주는 것은 내 담당이었는데, 어머니께서 항상 내게 ‘한꺼번에 새 물로 다 갈아주지 말고, 새 물과 그동안 물고기들이 헤엄치던 물을 반반씩 섞어주라'고 말씀하시던 기억이 있다. 항상 어느 정도는 익숙한 환경을 유지하라는 것이다.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문화를 경험하게 될 때에도 유용하게 적용할 수 있는 지혜이다. 어떤 사람들은 새로운 세계에서 생활하게 되면 그곳의 문화에 하루 빨리 적응하기 위해 기존의 생활 방식을 완전히 바꾸려는 시도를 한다. 영어를 빨리 배우기 위해 한국말은 전혀 쓰지 않고, 한국 사람들과 만나는 기회도 피하고, 모든 것을 ‘새 물'로 갈아치우는 것이다. 하지만 이같이 너무 급격한 변화는 오히려 역효과를 가져오기 쉽다. 어느 정도는 익숙한 환경 속에서 정서적인 안정감을 유지하는 것도 필요한 것이다. 그같은 안정감이 뒷받침될 때 새로운 환경에 맞설 힘도 생기게 된다. 가족및 오랜 친구들과 연락을 계속하면서 격려를 받기도 하고, 같은 입장에 있는 사람들과도 교류하면서 내 상황이 나만 겪는 것이 아니라는 것도 확인하고, 문화 충격을 이미 잘 이겨낸 사람들을 만나 좋은 조언과 함께 용기와 희망을 얻는 것도 중요하다는 것이다.   


물론 새로운 문화에 대한 지식과 정보를 끊임없이 update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다. 새로운 문화의 규범과 규칙에 대해 배우고,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알아두어야 할 기본적인 예의도 익히고, 커뮤니케이션에 필요한 언어 기술을 향상시키기 위해 날마다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커뮤니케이션 능력은 문화 적응 과정에서 아무리 강조를 해도 지나치지 않을 만큼 중요한 역할을 차지한다. 상대방의 메시지(언어로 된 메지지는 물론, 몸짓이나 표정으로 전달되는 메시지까지도)를 정확히 이해하고, 상대방이 이해할 수 있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은 그것이 사업상의 관계든 사교적인 관계든 인간 관계를 맺고 발전시키는데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고 하겠다. 이같은 커뮤니케이션의 능력이 자신감의 증강이나 약화에 큰 영향을 준다는 걸 생각할 떄 더욱 그 중요성이 강조될 필요가 있다.


문화 충격을 잘 극복하지 못해 새로운 세계에 적응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되면 그만큼 내가 가진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 자신감에 큰 손상을 입게 되기도 한다. 사람들과의 만남도 피하게 될 수 있고, 여러가지 사회적 관계에서도 많이 위축되어 점점 고립되어 가게 되는 경우도 드물지 않게 본다. 그럴수록 적응은 더욱 어려워지게 되어, 악순환의 연속으로 이어진다고 하겠다.


반면, 문화 충격을 겪으면서 그 과정에서 많이 갈등하면서도 지혜롭게 그 충격을 잘 헤쳐나가게 되면 많은 긍정적 결과들을 경험하게 되는 것도 사실이다. 우선 resilience를 강화하게 된다. 한마디로, 현실의 어려움에 좌절하지 않고 그 역경을 헤쳐나가는 기본 역량을 키우게 되는 것이다. 어려움을 겪어내면서 터득한 기술과 지혜, 그리고 자신감은 앞으로 또 다른 역경의 상황에 부딪히게 되었을 때 포기하지 않고 그 역경을 헤쳐나가게 하는 힘과 자원이 될 수 있다. 여러가지 면에서 도전을 받는다는 것은, 그 도전에 응전하면서 많은 성장을 이루게 하는 기회가 되기도 하는 것이다. 또한 어려운 상황을 겪으면서 다른 사람들의 어려운 상황에 대한 이해심이 커질 수 있다. 나를 상대방의 입장에 놓고, 그 사람의 입장에서 상황을 이해할 수 있는 능력, 바로 empathy 능력을 키우게 되는 것이다. 그만큼 인간적으로 성숙해지는 계기가 된다고도 하겠다.   

문화 충격을 경험한다는 건, 나에게 익숙한 생활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세계에서 보다 많은 것들을 배우고 보다 많이 성장하기 위해 내린 내 '진취적' 선택의 결과일 수 있다. 설사 그것이 내 자의적인 선택이 아니라 주변 상황에 의해 주어진 것이라 해도, 문화 충격을 겪고 그것을 잘 헤쳐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애쓰는 동안 내가 그만큼 자랄 기회를 갖게 되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문화 충격을 긍정적인 시각에서 보고 보다 이성적으로 차분히 접근해 나간다면, 어느 때인가 많이 자라 있는 내 모습을 발견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Sunday, August 4, 2013

Alaska 여행 (Washington주와 Oregon주를 거쳐)

7 14일부터 27일까지   간에 걸친 여행처음  주는 워싱턴주와 오레곤주를 여행하고그리고  한 주는 크루즈 알래스카를 여행했다.

시에틀 공항에 도착한 , 시에틀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Rattlesnake Lake 찾아 Rattlesnake Ridge 등산. 왕복 4마일의 짧은 하이킹이었지만 울창한 숲길을 따라 hiking trail 걸으며 LA에서와는 따른 상쾌함을 경험했다. 목적지에 다다랐을 아래로 내려다보이는 푸른 호수의 모습과 너머로 펼쳐지는 넓은 평원. 그리고 평원을 둘러싼 산들의 모습. 정말 가슴이 트이는 시원함을 느끼게 했다.  



Rattlesnake Ridge로 오르는 길
Rattlesnake Ridge - 눈앞으로 펼쳐진 평원
Rattlesnake Ridge에서 내려다본 호수


다음날 아침, 시에틀에서 170마일 정도 떨어진 Cape Disappointment 향하다. 컬럼비아강과 태평양이 만나는 , 그리고 컬럼비아강을 사이에 두고 오레곤주를 마주하고 있는 곳이다. Long Beach 불리는 해변가 마을에 숙소를 정하고 Cape Disappointment State Park 찾았다. 이름과는 대조적으로전혀 실망스럽지 않았던' . 자그마한 park이지만 곳에 등대가 있고, 나무들로 덮인 hiking trail 절벽 아래로 내려다보이는 협만, 그리고 사람을 전혀 없는 자그마한 beach 모습. 자연의 가운데 와있는 느낌을 갖게 했다. 해변 한쪽으로 길게 방파제를 따라 걸으며, 몸이 휘청거릴 정도로 강한 모래바람과도 맞서야 했다


Cape Disappointment State Park, Washington
Cape Disappointment State Park
Cape Disappointment State Park
Cape Disappointment State Park에 있는 등대


이튿날은 Long Beach 주변의 작은 마을들을 둘러보았다. cranberry 키우고 있는 곳에도 가고 -아직 이른 철이라 아주 작은 열매가 열렸을 뿐인-, Oysterville 찾았다. 근처에 있는 marina에서는  정박해 있는 작은 배들과 이른 아침부터 고기잡이를 떠났다가 돌아오는 사람들도 있었다. 오후에 해변 도로를 타고 오레곤주 Portland 향해 떠나다.


작은 배들이 평화롭게 정박해 있는 marina
이렇게 완전한 모양을 갖춘 모래성을 보기는 처음.
새벽 4시부터 낮 2시까지 문을 연다는 간이 식당. 
이른 아침 고기잡이 나가는 어부들을 위한 곳인 듯.
Cranberry field: 몇달 후 수확기가 되면 
크렌베리 열매들로 붉게 뒤덮이게 되겠지만,
아직은 이른 철이라 조금 붉은 기운을 느낄 수 있을 뿐이다
Cape Disappointment 근처의 Long Beach boardwalk
떼지어 날고 있는 펠리칸들
Shipwreck in Fort Stevens State Park, Oregon:
오래전 난파한 배의 잔해들을 볼 수 있다
오레곤과 워싱턴주를 잇는 다리

Portland에서는 주로 친지들을 찾아 시간을 보내다. 시내에 접해 있는 Forest Park에서 잠시 하이킹을 기회가 있었는데, 울창한 숲으로 뒤덮인 작은 /언덕들이 계속되는 park이었다. 도심과 접한 곳에 이처럼 자연의 가운데 것같은 느낌을 갖게 하는 곳이 있다는 한편으론 부럽게 느껴졌다.

하이킹을 마치고 Portland 명소 하나로 알려져있는  Voodoo Doughnut 가게를 찾았다. 건강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미국에선 도넛의 인기가 점점 떨어지고 있는데, 이곳은 가게 앞에 줄을 서서 기다려야할 만큼 많은 사람들로 붐비고 있었다. 10분을 기다려 드디어 가게 안에 들어가 진열장에 전시된 각가지 도넛들을 구경하다. 베이컨 말이 도넛도 있고, 갖가지 시리얼로 뒤덮인 도넛도 있고, mango, berry 도넛 , 흔히 도넛 가게에서 있는 것보다 다양한 종류의 도넛들이 있었다. 하지만 가게가 성공적인 이유 중의 하나는 성적인 이미지와 도넛을 메치 시킨 마케팅 전략이 아닌가 한다. 물론 맛도 좋았다.


Voodoo Doughnut shop in Portland, Oregon
Voodoo Doughnut shop


7 20 토요일 오후, 시에틀서 알래스카로 떠나는 크루즈에 오르다. 주변에 크루즈로 여행을 다녀온 사람들의 얘기를 드물지 않게 들어왔지만, 정작 내가 크루즈 여행을 이번이 처음이다. 배의 규모에 대해서도 미리부터 알고 있었지만, 웬만큼 호텔보다도 커보이는 배를 눈앞에 보니 규모가 놀라웠다. 10층에 위치한 방도 생각만큼 작지 않았고, 무엇보다 널찍한 발코니가 맘에 들었다. 항해하는 동안 눈앞에 펼쳐지는 바다의 모습을 실컷 즐길 있어서 좋았고.

토요일 오후 시에틀을 떠난 배가 월요일 오전 늦게 알래스카Juneau 닿기 까지, 오랜 시간 동안 계속된 항해. 이렇게 오랜 시간 항해를 하기는 처음이라, 규모에도 불구하고 계속되는 흔들거림에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걸렸다. 특히 밤에 침대에 누워 있는 동안에는 흔들거림이 뚜렷하게 느껴져 첫날은 잠을 설치기도 했다.

 기항지인 Juneau, 그리고 Skagway,  다음엔 Glacier Bay 돌아보고알래스카의 마지막 기항지인 Ketchikan 머무는 동안 주로 하이킹과 다운타운을 돌아보며 시간을 보냈다항구 주변에 줄지어섰는 기념품 가게들특히 Juneau에선 여러군데 bar들을   있었다어떻게 보면 영화 촬영을 위해 임시로 설치해놓은 setting 생각하게도하는인위적인 타운의 느낌을 갖게 했다여름   관광 시즌에만 반짝 붐비다가 8월이 지나면 문을 닫는다는 이곳 가게들춥고  겨울과 가을봄까지도 지금과 전혀 다른 모습을  이곳 작은 타운들의 모습을 상상해보았다이곳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도일년의 거의 대부분을 외부와 거의 격리된 상태에서 지내게  이곳 사람들

배에선 하루 종일 갖가지 프로그램들을 제공했는데, 특히 내가 즐겼던 것은 naturalist 프레즌테이션이었다. 오하이오 클리블랜드에서 자라고 저널리스트로 일한 그가 알래스카의 섬으로 옮겨와 한동안을 지낸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알래스카의 자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의 프레즌테이션을 보면서, 이렇듯 인적드문 , 문명과 많이 떨어진 곳에서 한동안 살다보면 삶의 priority 많이 바뀌지않을까 생각했다.      



시에틀 항구를 떠나면서 배에서 본 시에틀 다운타운
내내 구름낀 바다의 모습



첫 기항지 주노(Juneau), Alaska: 
Seattle을 떠난지 40여시간만에 이곳에 도착
Juneau: 바다에 떠있는 빙산의 모습을 드물지않게 볼 수 있다
Juneau: 폭포와 빙하가 좋은 대조를 이루고 있다
Juneau: 우연히 마주친 나무 위 호저의 
호기심에 가득찬 표정 (혹은 놀란 표정?)


Tram을 타고 올라가 하이킹을 하면서 내려다본 Juneau.
이날 나는 산에서 하이킹을 하는 대신 도시를 둘러보았는데,
나중에 Aaron이 찍은 이 사진들을 보며
이곳에서 하이킹하지 않은 걸 많이 후회했다.

산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풍경과 하이킹 트레일 주변의 모습이
너무 신비롭고 아름답다.
Juneau: 눈과 구름으로 덮인 산등성이의 모습
Juneau
Juneau
Juneau


두번째 기항지 스케그웨이( Skagway), Alaska
Skagway의 관광용 train
Skagway: Icy Lake으로 향하는 hiking trail
하이킹하면서 내려다본 바다와 산의 모습
숲으로 난 등산로를 따라가며, 내 키가 훨씬 넘게 자란
관목들의 커다란 잎사귀들을 보며 신기해하다 
섬들로 둘러싸인 inside passage를 따라 항해하며 즐긴
바다와 산, 그리고 구름의 모습
캘리포니아보다 훨씬 북쪽에 위치하고 있는 까닭에
거의 밤 10시가 가까와 해가 지는 이곳 알래스카.
아주 차분하고 평온함을 느끼게 하는 풍경


Glacier Bay


세번째 기항지 케치캔(Ketchikan), Alaska
크루즈 가장 위층에 있는 수영장. 
정작 이곳서 수영할 기회는 갖지 않았지만,
망망대해를 보며 수영하는 것이 상상만으로도 환상적일 듯.
마지막 기항지인 Victoria, Canada.
이곳선 불과 몇시간 동안만 머물고 곧 Seattle을 향해 다시 출발
Victoria, Canada: 이곳서 드물지 않게 볼 수 있는 수상가옥들


별다른 사전 준비나 조사 없이 이뤄진 이번 알래스카 여행게다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크루즈라 어떤 특별한 기대보다는 주변 사람들의 단편적인 경험담에 근거해 대체적 아이디어만 가지고 배에 올랐었다때로는 망망 대해의 수평선만이 보이기도 하고때로는 눈과 얼음으로 덮인 산들을 마주대하면서 계속된 오랜 시간 동안의 항해그리고 몇몇 도시에 내려 보낸 시간들.

이제  여행에서 돌아와 생각하는 알래스카는상류를 향해 끊임없이 오르려하는 붉은 연어들실제로 보진 못했지만 그런 연어들을 잡아먹는 grizzly bear들의 이미지그리고 눈과 얼음을 꼭대기에 이고 있는 산들바닷가에 닿아있는 푸른 빙하의 이런 것들로 오래도록 기억되는 곳이  것이다.

video
상류를 향해 거슬러 오르고 있는 연어의 모습